죽음과 영원 사이에서

시가 있는 마을 / illbegoodtree 2013.07.20 13:35


영화 <바다>의 한 장면


사랑하는 사람을 잃는 슬픔

그것은 피할 수 없는 질고다


세상의 지혜도 지식도 

아무 위로가 되지 않는 것은

그것이 영원과 맞닿아 있기 때문이 아닐까


유한 속에 있지만 무한을

죽음을 향하고 있지만 영원을

세상 속에 있지만 천국을

소망하는 자 되기를


영원의 성에서 울려퍼지는

나직한 속삭임에 귀 기울이라

슬픔으로 가득한 이 세상에 

유일한 위로가 되리라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시가 있는 마을' 카테고리의 다른 글

죽음과 영원 사이에서  (0) 2013.07.20
천성에 이르는 길  (0) 2013.01.10
어디에 취할 것인가  (0) 2012.11.03
하나님의 꿈  (0) 2012.11.03
안식을 찾아  (0) 2012.06.23
고해, 겨울나무 앞에서  (0) 2012.04.06

Trackback 0 : Comment 0

Write a comment

◀ PREV : [1] :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 [234] : NEXT ▶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