좁은 문으로

일상 속에서 / illbegoodtree 2013.02.05 03:24


좁은 문 (출처: Daum Blog 어떤 생각의 파편)



좁은 문으로 들어가라 멸망으로 인도하는 문은 크고 그 길이 넓어 그리로 들어가는 자가 많고
생명으로 인도하는 문은 좁고 길이 협착하여 찾는 이가 적음이니라
(마태복음 7:13~14)

아기의 울음소리... 상상만 해도 가슴 벅찬 순간입니다. 생명의 탄생은 아름답지요. 인생의 시작은 누구나 아름답습니다. 그런데, 아름다운 죽음을 맞이하는 사람은 많지 않은 것 같습니다. 마찬가지로 하루를 시작하는 것보다 더 어려운 것은 하루를 아름답게 마감하는 일입니다.

기도와 큐티로 하루를 마무리하겠다 다짐했지만, 몇 시간 동안 TV를 보다가 이제서야 정신을 차리고 성경을 펴 들었습니다. 요즘 SBS에서 방영하는 '짝'이라는 프로그램을 보았는데, 인상적인 장면이 있었습니다. 이혼남과 이혼녀가 만나는 프로그램이었는데, 어느 여인에게 매우 관심 있어하는 남자가 있었습니다. 그 여인도 그 남자의 매너와 자상함을 좋아했습니다. 그런데, 놀랍게도 마지막 선택에서 그 여인은 남자를 선택하지 않았지요. 왜 그랬을까요? 그 이유는 크리스찬인 그녀에게 종교는 매우 중요한 문제였던 반면 그 남자는 불교신자였기 때문입니다. 사실 그녀에겐 재혼인 만큼 자신에게 다가온 남자가 매우 소중한 기회였음에도 불구하고 그 기회를 과감히 선택하지 않았던 것이지요. 사실 그녀에겐 한번의 이혼으로 인한 매우 큰 마음의 상처가 있었지요. 믿지 않는 사람에게는 이해하기 어려운 행동일 수도 있겠지만, 저는 그녀의 마음을 충분히 이해할 수 있었습니다. 예수님께 기도하는 그녀의 모습은 참가한 다른 여인들 중에서도 가장 돋보였고 아름다워 보였습니다.

그 장면을 보고 나는 내게도 질문을 했습니다. "내게 아주 좋은 기회가 왔을 때, 그러나 그 기회가 신앙에 상당한 어려움을 주는 것이라면 그럼에도 그 기회를 받아들이겠니?" 라고요. 저도 그 여인처럼 예수님에 대한 사랑과 믿음을 조금이라도 억압하는 것이라면 아무리 달콤한 것이라도 거부할 수 있는 용기를 가지고 싶습니다.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일상 속에서' 카테고리의 다른 글

성령님과 동행하는 하루  (0) 2013.09.09
게으른 믿음  (1) 2013.09.09
좁은 문으로  (1) 2013.02.05
믿는 자는 능치 못한 일이 없느니라  (0) 2013.02.05
'나는 가수다' 그리고 '나는 그리스도인이다'  (0) 2013.02.05
전도지 돌리던 할머니  (0) 2012.06.23

Trackback 0 : Comment 1
  1. 지나가는아 2013.02.05 10:33 신고 Modify/Delete Reply

    잘 보고 갑니다. 전에 이 뉴스를 보았는데 그 둘 다시 사귀어 결혼한다는 내용이었습니다.
    참으로 아이러니하네요.

Write a comment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