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성에 이르는 길

시가 있는 마을 / illbegoodtree 2013.01.10 19:35

성경이 있는 정물 (Still Life with Bible), Nuenen, April 1885. (출처: cafe.daum.net/7graceyoung)



천성에 이르는 길


유원상



천성에 이르는 길은

참으로 고독하다


함께 걸어가는 여러 친구들과

서로 한 형제자매라 부르며

격려하며 기쁨을 나누지만


그 수많은 순례자들 틈에서도

때로 고독을 느끼곤 한다

그들은 여전히 완전하지 않기 때문이다

그 곳에서도 미움과 질투와 시기가 존재한다


그 시끌벅적한 소리에서 서둘러 벗어나

다시 나홀로 터벅터벅 길을 걷는다


비록 홀로 걷는 외로운 길이지만

이따금 풍겨오는 길가의 꽃향기와

빗방울이 들려주는 음악소리가

내 마음을 위로해 준다


혼자인 것이 외롭고 마냥 울고 싶어질 때면

더 이상 걷기 힘들어 지쳐 쓰러질 때가 되면 

내 곁에 나를 위로해 주는

진실한 친구와 멘토를 만나게 된다

주님께서 보내주신 천사처럼

그들은 나에게 오아시스와도 같다


이윽고 고독의 깊은 심연에 이르러

그토록 기다리던 예수님 만나게 된다


예수님이 있는 그 곳에서 

함께 걸었던 진실한 순례자들과

함께 기뻐하는 모습 그려본다

신고

'시가 있는 마을' 카테고리의 다른 글

죽음과 영원 사이에서  (0) 2013.07.20
천성에 이르는 길  (0) 2013.01.10
어디에 취할 것인가  (0) 2012.11.03
하나님의 꿈  (0) 2012.11.03
안식을 찾아  (0) 2012.06.23
고해, 겨울나무 앞에서  (0) 2012.04.06

Trackback 0 : Comment 0

Write a comment

티스토리 툴바